ホーム > 아트ㆍ컬처 톱 > 예술ㆍ문화를 즐기다 > 이케부쿠로 몽파르나스라 불린 도시

여기서부터 본문입니다.

이케부쿠로 몽파르나스라 불린 도시

과거 토시마구에는 이케부쿠로 몽파르나스라 불리는 예술가들이 모인 아틀리에 마을이 있었으며, 또한 조시가야 일대에는 많은 문인들이 살고 있었습니다. 이 창작의 열정과 함께 살았던 선인들의 혼을 현대에 계승하여 토시마구는 지금도 예술ㆍ문화가 넘치고 문화인들이 모이는 도시가 되었습니다. 상점가 및 공원 등 도시 전체를 이용한 미술전이나 청사 전체를 이용한 뮤지엄 등 여러 장소에서 아이부터 어른까지 다양한 예술을 즐길 수 있습니다.